티스토리 뷰

반응형

혼자강릉여행 1, 2편 보기는 아래 링크 클릭~

2021.10.22 - [여행 잘하기/강릉여행 잘하기] - 혼자 강릉여행1- 스카이베이 호텔경포 (Feat. 횡성한우 떡더덕스테이크)

2021.10.29 - [여행 잘하기/강릉여행 잘하기] - 혼자 강릉여행2- 강릉 먹방여행 (Feat. 강릉수제맥주)

-------------------------------------------------------------------------------------------------------

강릉에서 갔던 카페들과 음식점 에 대한 솔직한 후기 3번째 포스팅

 

-------------------------------------------------------------------------------------------------------

강릉 안목 카페 - KIKRUS COFFEE

개인적으로 강릉 안목 카페 에서 가장 맘에 들었던 카페는 KIKRUS COFFEE 였다. 차로 이동시 입구에서 거의 끝~ 자락에 위치해 있다.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지만 갠적으로 입구 초입에 있는 카페들 보다 사람이 덜붐볐으며 통유리 로 되어 있는 문을 개방 해놓아서 정말 시원하고 좋았다.

 

2층에 앉아 컴퓨터로 일보면서 시원한 문으로 들어오는 바닷바람 만끽 할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
여기서도 연탄빵 연탄케익 을 팔았는데, 난 시식만 했고 빵은 잘 안먹어서 패스 했다.
다음에 또 강릉 안목 카페 거리 갈일 있으면 이 카페를 갈거 같다.

 

-------------------------------------------------------------------------------------------------------

영진 해변가 카페 브라질 - caffebrazil

영진해변을 가복고 싶었다. 강릉은 생각했던거 보다 좀 너무 도시적 이었다. 난 좀 덜발전된 모습이 좋다. 영진해변에 도착해서 핸드드립 전문카페 브라질 에 들어갔다.

역시 유동인구가 강릉에 비해 적어서 그런지 정말 한산하고 좋았다. 한테이블 있었는데 나이 지긋이 있으신 아저씨들이

사업 얘기 하시다가 잘 되셨는지 웃으며 악수하고 나가시더라는.

왼쪽 사진은 2층사진이다. 정말 넓고 좋았다. 안쪽에는 커피 볶는 설비 였고 직접 로스팅 다 하신다고 하더라.

1층에 앉아 핸드드립 커피 한잔 들고 사색을 하며 카페의 분위기를 온 몸으로 느끼고 나왔다. 혼자 강릉여행 하면서 가장 조용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었던 곳이었다. 커피 맛은 덤으로 좋았다!

 

역시 사람 많으면 아무리 분위기 좋은 곳도 시장통이 되서 난 서울이 싫다. 그래서 강릉보다 영진해변이 더 좋았다.

-------------------------------------------------------------------------------------------------------

강릉 황정숙 막국수

유명 체인점에서 판매하는 그런 밀가루 많이 섞인 막국수 말고 좀 더 생막국수 에 가까운 것을 좋아 한다.

원래 가려고 했던 막국수 집이 휴일이어서, 그 주변에도 평이 꽤나 좋은 황정숙 막국수, 그것도 40년 전통!! 이래서 가서 먹었다.

아래 메뉴판에 보면 순메밀국수가 있다. 가격은 일반 막국수보다 2,000원 비쌌다.  단연 이걸 먹고 싶었는데,

2인분 부터 주문이 가능하단다. 아.. 너무 아쉽다. 결과적으로도 아쉬운 결과였다.  이유는 ..

그냥 물막국수는 서울에서 흔히 맛볼수 있는 그런 맛이었어서 너무 아쉬웠다. 순메밀은 내가 기대 했던 그런 좀 끊기는 면이었지 않았을까? 하는 궁금증만 더 커졌다.

 

수육은 맛있었다. 보드랍고 또 명태회무침 을 넉넉히 주셔서 감사히 잘 먹었다. 또 1인분 수육을 판매 해주셔서 넘 과하지 않게 잘 먹을 수 있었다. 보통 1인분 짜리 수육이 없어서 그냥 과하게 시키고 먹다가 남으면 싸오곤 했는데 양이 딱 맞게 잘 먹을 수 있었다.

 

맛:     ★★★★

가격 : ★★★★★

포만감: ★★★★★

-------------------------------------------------------------------------------------------------------

강릉 전복해물 뚝배기 - 해장에 정말 좋고 몸보신에도 으뜸!

 

강릉 혼자여행 하면서 호텔에서 혼술을 계속 즐겼기에 매일 첫 끼는 해장을 할 수 있는 맛집을 찾는 것이 루틴이 되어 버렸다. 짬뽕순두부는 이미 전날 먹었으니 오늘은 바다에서 먹는 신선한 강릉 전복해물 뚝배기 를 먹기로 했다.

 

한 뚝배기에 가득 채워 나온 모습. 전복은 살아 있다. 웨이터가 서빙 해주면서 전복을 뒤집어서 꿀 눌러서 탕 속으로 넣어 익혀 주세요~ 라고 한다. 나올때는 뒤집어서 싱싱하게 살아 있음을 손님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인듯.

반응형

국물이 아주 맑았고 칼칼해서 해장에 정말 어울렸다. 땀 한바가지 흘리며 몸에 좋은 해산물 뚝배기를 흡입 하였다. 밑반찬도 다 맛있었다. 리필 한번씩 다 받은듯. 만족 스러웠다.

 

맛:     ★★★★★

가격 : ★★★★

포만감: ★★★★★

-------------------------------------------------------------------------------------------------------

양평휴게소 - 양평장터국밥

혼자 강릉여행 먹방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 가는길. 꼭 강릉휴게소 (인천방향) 에서 초당두부황태해장국 을 먹겠노라고 다짐을 하며 잤었다. 스카이베이호텔 에서 아침 런닝을 하고 빨리 먹고 싶은 마음에 도착한 강릉휴게소 인천방향...  그런데 없다?  아무리 찾아도 초당두부 황태해장국 이 없어서 물어봤다.

 

" 아... 시국이 시국인지라 한식 코너는 문을 닫았어요.."  와 청천벽력 과 같은 소리 !!!  이런 시국이면 다른 양식 코너랑 다 닫던지 왜 하필 유명음식인 황태해장국 쪽을 닫냐구~ ㅠㅜ

 

 

어쩔 수 없이 선택한 것이 그 다음 휴게소인 양평휴게서 에서 먹거리 찾는걸로!

원래는 능이버섯소갈비맑은탕 을 먹으려 해쓴데, 워낙 양평해장국을 좋아 해서, 이름은 좀 다르지만 양평장터국밥 을 시켜먹었다. 바로 그냥 개인 별 평가로 마무리 하겠다. (그냥 너무 아는맛, 양도 좀 적고...)

 

맛:     ★★★

가격 : ★★★★

포만감: ★★★

 

이렇게 혼자 강릉여행 먹방 코스를 모두 마무리 하고 서울로 돌아왔다. 한달살이 해볼까 하는 마음으로 사전답사를 간 것이었는데, 우선 내 취향과는 좀 거리가 멀었다. 너무 사람들이 붐볐으며, 제주 해변가의 안락함을 대신해주기엔 많이 모자르다고 해야 하나? 그냥 바다 있는 상업도시 느낌이었다. 다만 4박5일 혼자 보낸 강릉 여행으로는 만족 이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279,530
Today
24
Yesterday
104
링크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